CUSTOMER > 공지사항

공지사항

제목 홍서희, KBS2 드라마 스페셜 2022 '프리즘' 12월 1일 9시 50분 방송
작성일자 2022-12-02








# 첫 발레 연기에 도전하는 배우들

‘프리즘’은 스카웃 기회가 걸린 오디션 주인공을 차지하기 위한 10대들의 치열한 경쟁과 아름다운 서사를 담은 예고 발레 학생들의 성장 스토리.


배우 홍서희 <유명 발레리나 김혜연의 딸 ‘김안나’>

천재적인 발레리나로의 연기 변신에 도전했다. 홍서희는 ‘작은 아씨들’, ‘환혼’, ‘안나라수마나라’ 등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는 등 꾸준한 작품 활동으로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두 배우 모두 제일 긴 캐스팅 기간과 오디션으로 선발된 이후 한동안 캐릭터에 몰입해 현실세계로 빠져나오기 힘들었다고.


배우 김민철 <동명예고 2학년 ‘최낙현’>

어릴 적부터 극성이었던 엄마 때문에 발레 외길을 걸어온 낙현 역을 연기한다. 김민철은 드라마 ‘엉클’, ‘솔로 말고 멜로’, ‘청춘기록’ 등에 출연하며
돋보이는 존재감을 과시, ‘프리즘’을 통해 지상파 첫 주연을 맡았다. 주인공 발레리노 역할에 맞는 발레 동작을 아름답게 표현하기 위해 하체 운동과 발레,
필라테스 등 다양한 운동을 병행하며 연습에 매진했다는 후문.


# 꿈 향해 달려가는 10대들

1등의 자리를 되찾으려는 최낙현과 천재적 재능을 물려받은 전학생 김안나의 설렘 가득한 첫 만남. 김안나에게 첫 눈에 반한 최낙현은 김안나와 마린스키에
가겠다는 꿈을 품고 그녀에게 다가가는데, 늘 무표정에 냉랭하던 김안나가 같은 부상의 아픔을 지닌 최낙현을 만난 이후 과연 어떻게 변화하게 되는지,
그 복잡다단한 감정 변화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극 중 최낙현, 김안나, 이다미(표영서 분), 고태준(김선빈 분) 네 명의 청춘들은 오직 꿈을 이루기 위해달린다. 부상에서 돌아온 날개 꺾인 백조 최낙현과
유명 발레리나 김혜연의 딸 김안나, 지난 실기에서 지젤로 입상한 이다미, 만년 2등 고태준은 서로의 꿈을 이루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한다. 그러나 아름답고
찬란하기만 했던 ‘꿈’은 산산이 부서지게 되는데, 어떠한 과정으로 다양한 감정 변화를 겪게 되는지 이 또한 관전 포인트다.




# 한 편의 발레 공연 보는 듯한 연출력+탄탄한 대본


‘프리즘’은 “개인의 이기심과 나약함, 욕망으로 만들어진 ‘프리즘’ 하나에 ‘꿈’이라는 빛줄기가 통과하며 굴절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대경 PD는
단지 꿈을 이루고자 했던 청춘들이 왜 파멸로 향하는지, 이러한 순간들을 아름다운 발레로 표현하며 재미, 감동 모든 것을 담는 디테일한 연출력을 선보인다.
과연 나 자신은 ‘프리즘’에 속지 않고 살아가는지 의문을 가지면서 이대경 PD만의 ‘프리즘’이 예비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다가갈지 기대된다.
(사진=KBS 2TV 드라마 스페셜 2022 제공)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Actors Challenging Their First Ballet Performance

"Prism" is the story of the growth of art ballet students, which contains the fierce competition of teenagers and beautiful narratives to win the audition for the opportunity to be scouted

Actress Hong Seo-hee <Kim Anna, daughter of famous ballerina Kim Hye-yeon>

I challenged myself to transform into a genius ballerina. Hong Seo-hee is continuing her hard work with steady work activities, including stable acting skills in "Little Women," "Hwannabe," and "Annara Sumanara." Since both actors were selected for the longest casting period and audition, they have been immersed in the character for a while, making it difficult to get out of the real world.

Actor Kim Min-chul <Choi Nak-hyun, a sophomore at Dongmyeong Arts High School>

She plays the role of Nak-hyun, who has been walking on a single ballet path because of her mother, who has been active since childhood. Kim Min-chul appeared in dramas "Uncle," "Solo and Melo," and "Youth Records," showing off his outstanding presence, and starred for the first time in the terrestrial broadcasting through "Prism." Rumor has it that he practiced various exercises such as lower body exercises, ballet, and pilates in order to beautifully express ballet movements suitable for the main character's role.

# Teenagers are running towards their dreams

Choi Nak-hyun, who is trying to regain the top spot, and Kim Anna, a transfer student who inherited genius, met for the first time. Choi Nak-hyun, who fell in love with Kim Anna at first sight, approaches her with a dream of going to Marinsky, and it is worth paying attention to how Kim Anna, who had always been cold-faced, changes after meeting Choi Nak-hyun with the pain of the same injury.

In the drama, Choi Nak-hyun, Kim Anna, Lee Da-mi (played by Pyo Young-seo), and Ko Tae-joon (played by Kim Sun-bin) run only to achieve their dreams. Choi Nak-hyun, a swan with broken wings who returned from injury, Kim Anna, daughter of famous ballerina Kim Hye-yeon, Lee Da-mi, who won the Gisele prize in the last practical exam, and Ko Tae-jun, second in later years, make every effort to achieve each other's dreams. However, the beautiful and brilliant "dream" is shattered, and it is also a point to watch how various emotional changes will be experienced.

# production skills as if you're watching a ballet performance + a solid script

"Prism" means that "a light stream of "dream" passes through one "prism" made of individual selfishness, weakness, and desire." Producer Lee Dae-kyung presents a detailed directing power that contains everything fun and touching, expressing these moments in beautiful ballet, as to why young people who just wanted to achieve their dreams are heading for destruction. Indeed, I am looking forward to how PD Lee Dae-kyung's "prism" will reach prospective viewers, questioning whether I am living without being fooled by "prism." (Photo = KBS 2TV Drama Special 2022 provided)

Please show a lot of interest and love.

Thank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