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TOMER >NEWS

NEWS

제목 [화보] 홍서희 “목표는 ‘믿보배’, 뻔하지 않게 신선한 모습으로 다가가고 싶어”
작성일자 2022-10-08







8월 종영한 tvN ’환혼’ 속 세죽원의 의원이자 허염의 손녀 허윤옥을 연기한 배우 홍서희. 단아하고 청초한 외모와 함께 안정적인 연기력은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최근 KBS 단막극 ‘프리즘’ 주연으로 발탁되며 폭풍 행보를 보이고 있는 홍서희를 만났다. 그는 최근 작품을 마치고 쉬면서 지내고 있다며 여유로운 근황을 전했다.



‘환혼’의 종영 소감에 대해선 “오랜 기간 촬영한 작품이라 슬프고 섭섭했다. 가족 같은 분위기로 촬영했던 ‘환혼’은 가장 정이 많이 가는 작품, 제일 기억에 남는 작품이다”라고 말하며 넘치는 애정을 드러냈다.



‘환혼’을 촬영하며 가장 친해진 배우가 누군지 묻자 그는 “함께 촬영하는 장면이 많았던 순이 역할의 정지안 언니와 가장 친해졌다”고 답했다.


청순하고 단아한 이미지의 홍서희에게 실제 성격은 어떤지 물었더니 “’황혼’의 허윤옥 역할로 단아하게 봐주시는 분들 많지만 실제 성격은 장난도 많이 치고 마이너한 면도 있다”며 반전 매력을 전했다.


KBS 단막극 ‘프리즘’에서 안나 역을 맡게 된 그는 자신의 캐릭터를 “겉으로는 강하고 씩씩해 보이지만 속으로는 아픔이 많은 친구”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 욕심이 많은 것, 꿈에 대한 욕심이 많고 자기 자신을 냉정하게 보는 면이 나와 비슷하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가 있는지 물었더니 “범죄,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의 소설을 좋아한다. 그런 딥한 장르물을 소화해 보고 싶다. 밀도 깊고 격한 상황을 많이 겪는 어려운 캐릭터를 맡아보고 싶다”는 욕심을 전했다.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로는 고민 없이 김혜수를 꼽은 홍서희. 그는 “다양한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시는 게 너무 멋있다. 선배님만의 아우라 자체가 그냥 만들어지는 거라 생각하지 않는다. 평소 공부도 많이 하시고 자기 것으로 만들었기에 그런 선배님만의 아우라가 존재하는 것 같다”며 선배 배우에 대한 존경을 표하기도.


남들과 차별화된 자신의 매력이 뭐라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엔 “배우로서만 장점이긴 하겠지만 다중인격이다. 여러 상황이 다 이해되고 공감되는 게 내가 가지고 있는 무기이자 장점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중학생 때 선생님께서 틀어준 영화 ‘바람’을 보고 배우를 꿈꾸게 됐다는 그. “너무 감명 깊게 봐서 찾아보니 정우 선배님께서 직접 겪었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라고 되어있더라. 나도 내 얘기를 담은 작품으로 누군가에게 위로 또는 공감을 줄 수 있는 멋있는 일을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배우는 심리치료사와 비슷하다고 생각한다는 그는 “많은 분들이 매체를 통해 공감도 하고 슬퍼도 하고 우울할 땐 웃기도 한다. 간접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매력적인 직업이라 생각이 들어 연기에 욕심이 생겼다”고 설명했다.


다른 분야에 도전하고 싶은 마음은 없는지 묻자 “연극을 다시 해보고 싶다. 연극 나름의 매력이 굉장히 크다. 몇 시간이든 멈추지 않고 삶과 상황을 표현한다. 관객들과도 굉장히 가깝게 있고 같이 호흡하며 만들어가는 그 느낌이 크다”며 연극의 매력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어떤 배우로 성장하고 싶은지 물었더니 “배우라면 누구나 원하는 게 ‘믿고 본다’는 수식어 아닐까. 나중에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아도 계속 연기를 하고 싶다. 롱런하는 배우. 뻔하지 않게 계속 신선한 모습으로 다가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사진제공. 럭키몬스터엔터테인먼트
원문보기.https://www.bntnews.co.kr/article/view/bnt202210070030